2018. 5. 24


일월부터 모든 게 순식간에 지나온 것 같은데 하나하나 살펴보면 모두 만족스럽고
이제 오월은 마음이 편하겠다고 생각한 다음날 만지가 혈뇨를 봤다.
그날부터 지금까지 매일 만지 상태랑 약 먹은 시간이랑 감자 갯수 이런 걸 시간마다 체크하며 보내고 있다.
최근에 환경이 바뀌거나 스트레스받을 만한 일이 있었냐고 의사쌤이 물어서, 모래를 전체 갈이 한 그날 밤부터 혈뇨가 나왔다고 했더니, 그건 아이가 좋아해야 하는 건데요 하고 웃으셔서 나도 이상하다고 말하고 집에 오는 길에 생각해보니까... 전체 갈이를 해야 됐을 정도로 그동안 상태가 엉망이었던 거였지.. 너무 부끄럽고 너무 미안했다.

작업했던 결과들이 다 마음에 들고 좋아서 기쁘다가도 하루 두 번 항생제 먹일 시간이면 다시 또 마음이 무거워지고 만다.
앞으로 절대 화장실로 실망시키지 않을게... 매일 용서를 구하는 오월이다.








2018. 5. 18


누군가의 일기장을 넘기고 그 사람이 살던 곳, 만난 사람, 어느 날 먹은 음식, 떠나고 보고 듣고 남긴 것들을 한쪽에 그려 보며..
세상의 모든 ㅂ, 마지막엔 나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할 수 있었던 경험.

올해 이월과 삼월. “덕분에 기운이 났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