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 11. 28



이달은 쉬지 않고 그림만 그렸다.
엄마가 보내준 인삼즙과 어머님이 솥째 가져다주신 미역국으로 버틴 한 달.
이제는 징징댈 입장이 아니라고, 오래 끓여 걸쭉해진 미역국에 밥 말아 먹을 때마다 그런 생각이 자주 들었다.

여기서 갑자기 뭔가를 더 한다거나 아예 다른 걸 할 수는 없으니까.
우선은 징징대지 않는 것만 노력을 해보자고.











2017. 11. 14



바쁜 게 언제 끝나는지 아버님이 물으셨고, 모르겠어 아마 연말까지 계속 이럴 거 같은데 왜? 라고 철운이 다시 물으니까,
단풍이 다 지겠다고 하셨다. 철운이 웃으면서 아빠랑 엄만 친구들 모임에서 가도 되잖아 라고 했을 때 아버님 표정을 나만 본 것 같아..

나는 꽃 구경도 단풍 구경도 좋아하지 않고 아직도 운전석에 계신 아버님 등 뒤에 철운과 나란히 앉으면 어쩔 줄 모르겠고
그러니까 안 가게 된 게 여러모로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철운이 그렇게 말하지 말고 아 진짜 너무 가고 싶다 너무 아쉽다, 이랬으면 좋았을 텐데.
아무 말 안 하고 항상 철운한테 떠넘기는 내가 할 소리는 아니라서.



뭘 구경하는 것보다 이번 달엔 건강, 책임감, 이렇게 두 개로 단순하게 생각해 보려고 했더니 짜증이 덜 나기 시작했다.



티스토리 툴바